• 최종편집 2024-02-23(금)
 
  • 한국GSK 자궁내막암 치료제 ‘젬퍼리’ 급여 출시 기자간담회
  • 자궁내막암 등 부인암서 건강보험 급여 등재된 첫 면역항암제
본문_기본_사진.gif
한국GSK는 7일 자사의 자궁내막암 치료제 젬퍼리의 보험급여 출시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자궁내막암 면역항암제 ‘젬퍼리(도스탈리맙)’가 12월부터 보험급여가 적용되면서 환자들의 치료 선택폭이 늘어났다.


한국GSK는 7일 자사의 자궁내막암 치료제 젬퍼리의 보험급여 출시를 기념해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젬퍼리'는 면역세포의 면역관문 수용체인 세포 예정사 1(PD-1)을 표적으로 하는 단클론항체로 PD-1 수용체와 결합해 암세포의 PD-L1 또는 PD-L2 사이의 결합을 방해함으로써 항종양 며역을 활성화한다. 2022년 12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이전 백금기반 전신 화학요법 치료 중이거나 치료 후 진행을 나타낸 재발성 또는 진행성 dMMR/MSI-H 자궁내막암이 있는 성인 환자를 위한 치료제로 허가를 받았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김재원 서울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교수(대한종양학회 회장)는 국내 장국내막암 치료 최신지견과 dMMR/MSI-H 자궁내막암 2차 치료의 미충족 수요에 대해 발표했다.


대표사진-new.gif
김재원 서울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교수

자궁내막암은 자궁 체부의 내벽을 구성하는 자궁내막에서 생기는 암으로 자궁체부암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50대 이후 폐경기 여성들에게 많이 발생하는 자궁내막암은 자궁적출 수술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최근에는 젊은 환자들이 증가하면서 자궁 적출 수술 대신 최대한 약물 치료로 자궁을 보존하기 원하는 환자들이 점점 늘고 있는 상황이다. 


초기 자궁내막암의 경우 젊은 환자들은 임신 가능성을 최대한 보존하기 위해 수술로 자궁을 적출하지 않고 약물 치료를 먼저 시행한다. 하지만 대략적으로 자궁내막암 환자 4명 중 1명은 진행성에 해당되거나 재발을 경험하며, 백금기반 항암화학요법 후 질환이 재발했을 때에는 사용할 수 있는 치료법이 제한적이라는 한계가 있었다. 


김 교수는 자궁내막암의 국내 발생 빈도가 서구에 비해 높지 않은 편이었으나 환자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관심질병 통계에 따르면, 2021년에 자궁체부암으로 치료받은 환자는 2만3,262명으로 2017년 1만7,421명 대비 약 3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자궁내막암은 조기에 진단돼 치료가 가능하지만, 4명 중 1명꼴로 발견되는 재발성 또는 진행성 환자의 경우 항암화학요법 치료 시 평균 생존 기간이 1년 미만에 불과하다.


김 교수는 “자궁내막암 환자의 대부분은 조기에 진단돼 보통 예후가 좋다”며 “하지만, 치료 당시 병이 얼마나 진행되었는지에 따라 치료 성적도 달라지는데 병기가 높을수록, 조직분화도가 나쁠수록 자궁강내 암의 위치가 하부에 있을수록 자궁내경관의 암침윤 정도 및 자궁근층의 침윤정도가 심할수록 예후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임상 현장에서는 항암화학요법의 치료 효과가 제한적이고 부작용이 크지만 경제적인 이유로 항암화학요법 외의 대안을 찾기가 어려웠다”며 “젬퍼리의 급여 출시로 자궁내막암 환자들의 치료 성적 개선과 삶의 질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본문_기본_사진.gif
젬퍼리는 dMMR/MSI-H 재발성∙전이성 자궁내막암 2차 치료 환자를 대상으로 한 면역항암제 단일요법의 최대 규모 임상 연구를 통해 이번 급여 적용의 기반을 다졌다.

 

한국GSK 의학부 배민지 이사는 젬퍼리의 주요 임상 연구 결과와 젬퍼리 급여 출시가 실제 임상 현장에서 가지는 가치에 대해 조명했다. 


젬퍼리는 dMMR/MSI-H 재발성∙전이성 자궁내막암 2차 치료 환자를 대상으로 한 면역항암제 단일요법의 최대 규모 임상 연구를 통해 이번 급여 적용의 기반을 다졌다. 


젬퍼리는 dMMR/MSI-H 자궁내막암 환자 143명을 대상으로 한 GARNET 연구를 통해 추적 기간 중앙값 27.6개월 동안 45.5%의 객관적 반응률을 확인했다. 완전 반응(CR)을 보인 환자는 16.1%, 부분 반응(PR)을 보인 환자는 29.4%였으며, 치료 반응을 보인 환자 중 12개월, 24개월 시점에 치료 반응이 지속된 비율은 각각 93.3%, 83.7%에 달했다. 전체 생존율은 데이터 확정 시점(data cut-off)에 모두 중앙값에 도달하지 않았다. 데이터 확정 시점을 기준으로 가장 흔하게 보고된 이상반응은 설사(16.3%), 무기력증(15.7%), 피로감(13.7%) 등 비교적 쉽게 임상적 관리 및 대처가 가능한 프로파일을 보였다.


한편 젬퍼리의 경우 비급여로 사용할 시 연간 환자 1인당 투약비용 약 5,000만 원을 부담하였으나, 건강보험 적용으로 본인부담 5% 적용 시 251만 원까지 절감하게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젬퍼리’ 급여 출시...자궁내막암 환자 새로운 치료 환경 기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