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강 원장. 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 학술대회 기조 강연서 밝혀
  • “심평원 ‘사후 관리 데이터 수집 및 평가팀’ 신설 운영해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중구 원장은 지난 1일 서울대치과병원 강당에서 열린 한국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KAHTA) 학술대회에서 기조강연을 했다.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강 원장은 발표 중에 일부 약제에서 ‘효과 불확실성이 증가’한다며 다음과 같은 연구 자료를 제시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건강보험의 지출을 심사하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 원장이 경제성 평가가 생략되거나 사전 승인된 고가항암제 등 고가 약의 사후 모니터링이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약이 국내에 도입돼 환자들에게 처방되기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안전성·유효성 심사 △심평원의 임상적 유용성, 비용효과성 심사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약가 협상 등을 거쳐야 한다.


일부 신약의 경우 도입 시급성이 인정돼 경제성 평가가 생략되거나 사전 승인 상태로 건강보험 급여권에 포함된 이후 환자들에게 처방되는데, 이 약제의 효과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논란이 된 신약들은 △단일군 임상시험 △소수환자 대상 임상시험 △짧은 임상 관찰기간 등을 이유로 임상 근거가 불충분한 경우가 대부부분이다.


최근 5년 동안 심평원에 청구된 항암제 현황은 △2018년 2조3천720억원 △2020년 2조7천810억원 △2022년 3조1천170억원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2022년 기준으로 심평원에 청구된 항암제를 종류별로 보면 표적항암제가 1조2천74억원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항암화학요법 3,344억원 △호르몬 관련 요법 2,691억원 △면역관문억제제 2,661억원 △기타 612억원 순이다.


고가 항암제 관련 건강보험 지출 비중이 증가하면서 사후 관리의 중요성도 동시에 높아지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중구 원장은 지난 1일 서울대치과병원 강당에서 열린 한국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KAHTA) 학술대회에서 기조강연을 하며 “일부 약제의 임상 효과가 상당히 문제로 FDA(미국 식품의약국)에서 승인했지만 나중에 불승인 된 경우도 있다”고 밝혔다.


강중구 원장은 “(신약이) 시판된 이후 임상적으로 의미있는 이득을 보이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임상 자료를) 제출해, 심평원에서 연구를 할 수 있는 데이터를 만들어야 한다”며 “심평원은 사후 관리 데이터 수집과 평가팀을 신설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 원장은 ‘의료의 발전 현황에 따른 향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하며 “의료 기술 향상으로 의료비는 올라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중구 심평원장 “고가항암제 등 의약품 사후 평가 강화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