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에 참가하는 경기 심판 2명이 노로바이러스에 확진되면서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다행히 조사 결과 시설 환경과 조리시설에는 바이러스 감염 등 문제가 발견되지 않아 대회 참가 이전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구토와 설사 등 장염 증세를 보이며, 별다른 치료가 없어도 1주일이내에 대개 증상이 없어진다. 일반인이라면 크게 문제가 될 것이 없는 질환이지만,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해야하는 운동 선수들의 경우 경기 결과에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이미 지난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노로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이 최근 5년간 최고 수준으로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19 방역 완화 이후 처음 맞는 설 연휴가 다가옴을 고려 할 때 노로바이러스 감염 방지는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차가운 상태로 섭취하는 굴, 샌드위치, 샐러드, 지하수 등을 매개로 한 환자 발생이 흔하며, 다른 식중독과는 달리 사람 간 전파가 잘 이루어지기 때문에 학교, 기숙사, 크루즈선 등 집단생활 환경에서 대규모 환자 발생이 자주 보고된다. 


구토와 설사가 주 증상이며, 대부분의 환자는 1~3일 정도 심하게 앓고 난 후 완전히 회복된다.


하지만 아직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지 못했고 소아나 고령 환자의 경우 초기 대응이 늦어지는 경우 탈수 등 여러 합병증이 나타나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수시로 씻고, 채소나 과일은 반드시 씻어 먹어야 한다. 또, 어패류는 반드시 익혀먹고, 단체 숙소나 식당 등에서는 조금이라도 위장관계 증상이 나타나는 직원이 있다면 반드시 업무에서 배제시키고 위생 상태 점검도 더욱 철저하게 할 필요가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비상, 위생관리 철저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