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대표사진 copy.jpg

[현대건강신문] 기후변화행동연구소는 오는 22일(목)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금정빌딩(남부순환로 2606) 6층에서 ‘초록열매 종이팩 컬렐티브 정책포럼 - 종이팩 회수선별을 위한 산업계의 노력’을 개최한다.




지구를 위한 그린디지털 챌린지 참여자 모집



미래소비자행동은 2024년 제1차 행동캠페인으로 2월 15일부터 3월 14일까지 한 달간 ‘지구를 위한 그린디지털 챌린지’를 실시한다. 이번 행동캠페인 참여방법은 스팸메일, 필요 없는 메일 등 불필요한 메일 삭제와 그린 디지털 실천 노하우를 작성해서 제출하면 된다. 


온라인상의 데이터 저장과 이동 등을 위해 전력이 소모될 뿐만 아니라 데이터 센터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서 24시간 냉방장치를 가동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이산화 탄소가 배출되고 있다. 즉, 소비자들이 사용하지 않는 데이터 보관을 위해 이산화 탄소가 배출되고 있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환경을 위해 실천하고 있는 일회용품 사용줄이기, 대중교통 이용과 같이 온라인상에서도 이산화탄소 발생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 해제 밀어붙여”

연세로 공동행동, 서울 서대문구청 규탄 기자회견 진행



연세로 공동행동(이하 공동행동)은 지난 7일 서울 서대문구청 앞에서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의 해제를 밀어붙이고 있는 이성헌 구청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서대문구청이 지난 1월 22일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이하 대중교통전용지구)의 해제를 전제로 한 ‘신촌지구일대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이하 신촌 지구단위 계획 재정비 용역)을 입찰공고 했다.


하지만 대중교통전용지구에 대한 결정권한은 서울시에 있으며, 서울시는 올해 6월까지 대중교통전용지구의 운영에 따른 상권변화를 분석한 후 정책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공동행동은 “아직 대중교통전용지구의 해제가 결정된 것도 아닌데 권한도 없는 서대문구청이 해제가 확정된 것 마냥 5억 원이 넘는 예산의 신촌 지구단위 계획 재정비용역의 입찰공고를 진행한 것”이라며 “이는 합리적인 의사결정 절차를 무시한 행태이며, 서대문구청은 지금이라도 막무가내식 신촌 지구단위 계획 재정비 용역 입찰공고를 취소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공동행동이 대중교통전용지구 정책의 주무 부서인 서울시 교통정책과에 확인한 결과 서울시는 서대문구청의 신촌 지구단위 계획 재정비 용역 입찰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공동행동은 “이는 서대문구청이 체계와 절차를 무시한 채 일방적인 행정을 추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서울시는 권한을 무시한 서대문구청에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초록열매 종이팩 정책포럼 22일 열려 외(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