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2020년 의사 파업에서 전공의 대거 참여
  • 최근 전공의협의회 임총 후 ‘비대위 체제’ 전환만 ‘집단행동’ 결의 없어
  • 의대협도 온라인 임총 이후 ‘집단 수업 거부’ 소식만
  • 기자들 “전공의협의회·의대협 소통 전혀 안돼, 비대위서 연결해 달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김택우 의협 비대위 위원장(오른쪽)은 “전공의협에서 비상체제 돌입은 상황이 중대함을 의미한다”며 “(전공의협에서) 비대위가 구성되는 대로 강력한 뜻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협은 전공의를 보호하고 함께하기 위해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의대 정원 확대로 정부와 의사단체가 갈등 중인 가운데, 의사단체에서 집단행동 시 가장 파급력이 큰 전공의들과 의대생들이 공식적인 자리에 나타나지 않고 있어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2020년 ‘의사 파업’ 시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등에서 근무하는 전공의가 파업에 동참하면서 일부 병원에서 수술, 진료에 큰 차질을 빚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전공의협)는 지난 13일 온라인에서 열린 임시대의원회총회 결과, ‘전공의협 부회장, 이사, 국원 전원 사퇴 및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안건이 가결되었다고 누리집에 밝혔고, ‘집단 행동’ 관련해 논의된 사안은 공개하지 않았다.


지난 13일 온라인에서 열린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이하 의대협) 임시대의원총회(이하 임총)에서도 ‘집단 수업 거부’ 논의가 있었다는 소식이 알려졌을 뿐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다.


전공의협과 의대협에서 임총 결과를 공개하지 않는 것에 대해 모 의료단체 관계자는 “집단행동 시 개인에게 불이익이 올 수 있는 점이 걸림돌이 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의사단체가 파업할 경우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전공의협은 임총 결과를 온라인상에 공개하고 그 외의 언론 대응은 일정하지 않고 있다. <현대건강신문>이 박단 전공의협 회장과 수 차례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박 회장의 목소리는 들을 수 없었다.


14일 서울 이촌동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회관에서 열린 의협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위원장 기자회견에서도 전공의협과 의대협의 불통을 지적하는 기자들의 목소리가 나왔다.


몇몇 기자들은 질의응답 시간에 “전공의협과 의대협 관계자와 통화가 전혀 안된다”며 “의협 비대위에서 연결해주면 좋겠다”는 요청이 나왔다.


김택우 의협 비대위 위원장은 “전공의협에서 비상체제 돌입은 상황이 중대함을 의미한다”며 “(전공의협에서) 비대위가 구성되는 대로 강력한 뜻을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협은 전공의를 보호하고 함께하기 위해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전공의협은 의협에 ‘파업에 참여할 경우 불이익’에 대한 법률 자문을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담당은 “전공의협에서 요청한 것 중 하나가 법률지원으로, 법률자문 결과 ‘개인 자율적 문제를 정부가 강제로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여기서 ‘개인 자율적 문제’는 전공의가 병원에 사표 제출하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의협 비대위는 14~15일 지역 의사회에서 궐기대회를 개최하고 17일 비대위 첫 회의에서 투쟁 일정이 논의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대 정원 확대...전공의협·의대협 ‘꼭꼭 숨었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