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외과초음파학회, 최소침습적 유방생검 심포지엄 개죄
  • 박해린 강남차병원 외과 교수 “초음파 유도 하 유방생검, 유방암 진단에 필수”
  • “앞으로 냉동요법·고주파치료법 등 유방암 치료법 다양화 될 것”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외과 전문의 정회원이 1,500여 명인 대한외과초음파학회는 지난 17일 서울 역삼동 삼정호텔에서 ‘최소침습적 유방생검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외과초음파학회 박해린 총무이사는 “이번 심포지엄은 최소침습적 유방생검은 유방암을 진단하는데 필수적인 유방조직검사에 있어서 외과 전문의가 반드시 알아야 할 초음파 지식과 조직검사의 방법, 조직검사 결과에 대한 분석 등 다양한 최신지견을 강의하는 자리”라고 소개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초음파를 활용해 유방암을 치료하는 술기가 점차 활성화되며, 유방암 치료법이 다양해지고 있다.


외과 전문의들이 초음파 기기를 활용해 암 조직 제거가 서 보편화되며, 최소침습적 유방생검 기기인 맘모톰으로 고주파 치료를 하고 ‘남아있는 암’을 확인하는 유방암 치료술이 국내에서 가능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외과 전문의 정회원이 1,500여 명인 대한외과초음파학회(이하 외과초음파학회)는 지난 17일 서울 역삼동 삼정호텔에서 ‘최소침습적 유방생검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최소침습적 유방생검’은 초음파를 활용해 진단할 부위를 정확하게 확인한 뒤, 맘모톰 등 유방생검기기를 사용해 암 조직을 떼어내 암세포인지를 확인하는 술기를 말한다.


김형철 외과초음파학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 외과 교수)는 “유방 진료 시 가장 중요한 요소인 유방생검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매년 시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유방생검 술기 수준이 높아지며 아시아 등 해외에서도 심포지엄에 참여하길 희망하는 의사들이 늘어나고 있어, 전국에 명망 있는 강사진을 초빙해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7일 열린 심포지엄에는 △조은유외과 김준호 원장 △라라유외과 문소향 원장 △용인세브란스병원 병리과 신은아 교수 △분홍빛으로병원 이동석 원장 등이 유방생검을 활용한 다양한 치료법을 발표했다.


발표자들은 현재 양성 종양을 절제하고 유방생검에 활용하는 맘모톰 등 유방생검기기가 유방암 치료에도 사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 일본에서는 유방암 치료 시 냉동요법과 고주파요법으로 치료한 뒤 맘모톰을 사용해 ‘남아있는 암’을 확인하고 있다. 이럴 경우 전신마취 없이 초기 유방암을 치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유방생검을 1만5천례 이상 시행한 외과초음파학회 박해린 총무이사(강남차병원 외과 교수)는 “이번 심포지엄은 최소침습적 유방생검은 유방암을 진단하는데 필수적인 유방조직검사에 있어서 외과 전문의가 반드시 알아야 할 초음파 지식과 조직검사의 방법, 조직검사 결과에 대한 분석 등 다양한 최신지견을 강의하는 자리”라며 “여러가지 생검법 중 가장 정확한 초음파 유도하 진공보조흡입생검술인 ‘맘모톰’으로 진단된 유방암 수술법과 후소 조치에 대한 강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박 총무이사는 “맘모톰은 전신 마취의 필요성과 흉터를 줄이고 5분 이내의 짧은 시간 내에 유방병변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어 진단과 치료가 동시에 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며 “(맘모톰은) 많은 양의 조직을 제거하며 발생되는 출혈 등 부작용이 있어 최소한 6시간 이상 입원 관찰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심포지엄은 강연과 실습이 동시에 열렸다. 강연을 들은 일부 외과 전문의들은 핸즈온 세션(Hands on session)에 참여해 실제 맘모톰 장비를 이용하며 술기 경험을 쌓았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초음파 활용하며 유방암 진단·치료술 다양해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