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근무지 이탈 경우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많아
  • 중수본 현장점검 결과, 10개 수련병원 1,091명 사직서 제출, 전공의 757명 출근 안해
  • 박민수 본부장 “728명에게 업무개시명령 발령, 환자 곁 떠나선 안돼”
박민수_가로.jpg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수술 예약이 취소되는 등 진료 차질이 현실화된 점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다. (사진제공=보건복지부)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정부의 ‘의대 증원 계획’ 발표 이후 전공의 사직서 제출 등 의사단체의 집단행동이 본격화하고 있다.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0일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수술 예약이 취소되는 등 진료 차질이 현실화된 점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깊은 유감의 뜻을 표했다.


박 부본부장은 2월 19일 23시 기준 전체 전공의 1만 3,000명 중 약 95%가 근무하는 주요 100개 수련병원의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100개 수련병원의 전공의 1만 3,000명 중 55% 수준인 6,415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모두 수리되지 않았으며 사직서 제출자의 25% 수준인 1,630명이 근무지를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다.


근무지 이탈의 경우 세브란스병원, 서울성모병원 등이 상대적으로 많았으며 나머지는 이탈자가 없거나 소수인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또한, 현장점검 결과, 10개 수련병원 1,091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하였고 이 중 757명의 전공의가 출근하지 않은 사실도 현장 확인했다. 


박 부본부장은 “이미 업무개시명령을 한 29명을 제외하고 남은 728명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며 “집단행동으로 인해 초래될 상황을 알면서도 정책 반대를 위해 환자의 곁을 떠나는 것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9일 기준 전공의 6,415명 사직서 제출...1,630명 근무지 이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