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건보공단 정기석 이사장, 일산병원 찾아 현장 점검
  • 서울시 오세훈 시장, 서울의료원 찾아 “의료 공백 최소화”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국민건강보험공단 정기석 이사장(왼쪽)은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 건보공단 일산병원을 방문해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세번째)도 지난 21일 서울 중랑구 신내동 서울의료원을 찾아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병원 진료 현장을 떠난 지 3일째가 되면서 응급실 등에서 ‘의료 공백’이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공공의료기관을 중심으로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해, 의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겠다고 밝혔다.


22일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집단행동 초기라 현장에 혼란이 있지만 정부는 비상진료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여 혼란을 조기에 수습하고 진료 공백이 최소화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중수본은 21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의료 집단행동 피해신고센터’에 신규로 접수된 피해 사례는 총 57건으로, △수술 지연이 44건 △진료 거절이 6건 △진료 예약 취소가 5건 △입원 지연이 2건이라고 밝혔다.


공공기관과 지자체에서도 비상진료체계가 안정화되기 위해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 정기석 이사장은 22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 건보공단 일산병원을 방문해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일산병원은 지난 16일부터 김성우 병원장을 단장으로 비상대책단을 가동 중이며, 모든 진료과 전문의가 24시간 당직 근무 시행중에 있다.


정기석 이사장은 “일산병원은 위기 상황에서도 비상진료체계를 철저히 유지하여,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지난 21일 서울 중랑구 신내동 서울의료원을 찾아 비상진료체계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오 시장은 “최근 의료계 진료인력 파업 동참으로 많은 환자와 보호자 등 시민들의 우려가 있다”며 “서울시립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어떠한 상황에도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의료 인력 공백 최소화와 진료 서비스 정상 제공에 계속해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응급상황에 민간 병원에서 미처 진료받지 못하는 환자들을 최대한 돌볼 수 있도록 (의료진들도)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시는 22일부터 △8개 시립병원 평일 진료를 오후 8시까지 연장하고 △4개 병원 응급실은 24시간 운영을 유지, 의료계 집단행동에 따른 시민 의료서비스 이용 불편 및 공백이 없도록 운영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공의 집단행동 본격화...공공병원 비상진료체계 안정화 노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