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시민단체 ‘공공의료’ 위한 총선정책 과제 발표
  • “정부 2,000명 증원안 무계획적이고 시장방임적”
  • “공공보건의료인력 증원해야 응급실 뺑뺑이 없어져”
본문_기본_사진5 copy.jpg
좋은공공병원만들기운동본부는 “정부가 무계획적이고 시장방임적인 2,000명 증원안을 밀어붙이려고 하고 의사들이 집단행동으로 대항하는 가운데, 필수의료 살리기를 위한 진짜 대안은 누락돼 있다”며 “핵심은 ‘공공의료’ 강화와 공공보건의료 인력을 증원해야 응급실 뺑뺑이가 사라질 것이”이라고 밝혔다.

 

본문_기본_사진4 copy.jpg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좋은공공병원만들기운동본부는 28일 서울 통의동 참여연대에서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총선 정책과제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시민단체들로 구성된 좋은공공병원만들기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28일 서울 통의동 참여연대에서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총선 정책과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해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병원을 떠나며 ‘의료 대란’이 발생한 상황이, 정부의 공공의료 경시와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운동본부는 “정부가 무계획적이고 시장방임적인 2,000명 증원안을 밀어붙이려고 하고 의사들이 집단행동으로 대항하는 가운데, 필수의료 살리기를 위한 진짜 대안은 누락돼 있다”며 “핵심은 ‘공공의료’ 강화와 공공보건의료 인력을 증원해야 응급실 뺑뺑이가 사라질 것이”이라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기자회견에서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총선 정책 과제를 제안하고 여야 정치권에도 전달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의대 정원 중요하지만 공공의료부터 살려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