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 1만 2천명 시민 마음 모아 뇌병변장애인 마라톤 도전 지원
  • 서울시 “장애인·비장애인 구분 없이 누구나 생활체육 즐길 수 있도록”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뇌병변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함께 팀을 이뤄 오는 11월에 10km 이하 마라톤 완주에 도전한다.

 


[현대건강신문] 뇌병변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함께 팀을 이뤄 오는 11월에 10km 이하 마라톤 완주에 도전한다.


서울시는 서울시가 지난 4개월간 여의나루역 일대에서 1만 2천명 시민의 마음을 모은 기부런(RUN)을 계기로 LG전자, 서울시체육회와 함께 뇌병변장애인의 마라톤 도전을 위한 프레임러닝(Frame Running) 훈련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프레임러닝 훈련 프로그램은 장애인 재활체육 사회적 기업 ‘좋은운동장’에서 맡아 진행할 예정이다.


프레임러닝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한 시민은 “인생 처음으로 걷고 뛰며 숨이 턱까지 차는 느낌을 경험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로 저의 한계에 도전하고 극복함으로써 장애를 이기고 성장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훈련 의지를 밝혔다. 


훈련에 참가한 박미리 씨는 “장애로 인해 일상생활에서 이동 제약이 있지만 프레임 기구를 이용해 달리는 느낌을 느끼고, 전동휠체어의 도움 없이 먼 거리를 스스로 이동해 보는 경험을 해보고 싶어 챌린지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남은 훈련 기간 동안 매주 발전하여 완주의 기쁨을 느끼고 싶다”고 밝혔다.


김영환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가치 있는 달리기 ‘기부런’에 많은 시민분들이 참여해주셔서 뜻깊은 프로젝트를 시작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비장애인 구분 없이 누구나 생활체육을 즐기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동행·매력 서울’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뇌병변장애인 10km 마라톤 도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