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5(월)
 
  • 양천구서 말라리아 환자 2명 발생 ‘말라리아 경보’ 발령
  • 말라리아 초기 증상 두통, 식욕부진, 오한, 고열
  • 장마철 지나고 말라리아 확진자 급증하는 경우 많아
  • KMI 신상엽 연구위원 “장마철 말라리아 확산 막으려면 선제 대응 중요”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서울 양천구에서 말라리아 환자가 발생했다. 감염내과 전문의는 장마철에 말라리아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못하면 큰 규모의 유행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서울 양천구에서 말라리아 환자가 발생했다. 감염내과 전문의는 장마철에 말라리아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못하면 큰 규모의 유행도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말라리아 초기증상은 두통, 식욕부진, 오한과 고열이 나타난다. 우리나라에서 많이 발생하는 삼일열말라리아의 경우 48시간 주기로 오한, 발열, 발한 등이 반복되는 특징이 있다. 


말라리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야간활동을 자제하고 모기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서울시는 양천구에서 2명의 말라리아 환자가 첫 군집사례로 발생함에 따라 9일 오후 5시 양천구에 ‘말라리아 경보’를 발령했다. 


‘말라리아 경보’는 전국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이후, 첫 군집사례가 발생하거나, 매개모기 하루 평균 개체수가 시‧군‧구에서 2주 연속 5.0 이상인 경우 지역사회 내 유행을 차단하기 위해 내려진다. 


매개모기 일 평균 개체수란 하루에 1대의 트랩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 수로, 1개 트랩에서 매개모기 5마리 이상이 2주 연속 발견됐을 때 경보를 발령한다.


이번 말라리아 경보는 양천구에서 2명의 첫 군집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이뤄진 조치다. 


시민들은 발열, 오한 등의 말라리아 의심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보건소에서 혈액을 이용한 신속진단검사를 받아 말라리아 감염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질병관리청 감염병포털에 올해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지난 5일 기준 234명이며, 이 중 서울지역 환자는 43명이다.


김태희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위험지역 거주자 또는 방문자는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보건소 등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신속하게 검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말라리아는 말라리아 원충에 감염된 모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과거에는 5월~10월에 휴전선 접경지역에서 주로 환자가 발생했지만 최근 들어 한강 남쪽에서도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감염내과 전문의는 말라리아 유행을 막기 위해 초기에 적극적인 방역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MI 신상엽 수석상임연구위원(감염내과 전문의)은 “현재 수도권 및 강원도 전 지역이 말라리아 위험지역이고 그 발생 범위가 점점 남쪽으로 확장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장마철에 말라리아에 대한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한다면 더 큰 규모의 유행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암컷 모기 한 마리는 약 한 달 동안 살면서 500개 이상의 알을 낳는다. 그런데 모기가 알을 낳는 곳이 바로 고인 물이다.

 

△빈 깡통 △버려진 페트병 △타이어 △정화조 △개천 △해안 바위틈 △항아리 등 어떤 곳이든 비가 온 뒤 물이 고여 있다면 모기가 알을 낳는다.

 

모기가 알을 낳고 2일 정도면 부화해 유충인 장구벌레가 된다. 그 후 1~2주에 걸쳐 4번의 허물을 벗으며 번데기로 자라고 2~3일 후 성충이 돼 날아간다.

 

바로 이 지점에 모기 대응의 해법이 있다. 사람을 흡혈하는 모기는 멀리서 온 모기가 아니라 내가 생활하는 인근에서 태어난 모기라는 의미다.


이러한 모기에 물리지 않기 위해서는 주거 지역에서 모기가 알을 낳지 못하도록 환경 정비를 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비가 온 뒤 집주변 쓰레기와 물이 고일만한 물건들은 치우거나 물을 비워 모기가 산란하지 못하도록 막는 것이 중요하다.


모기의 산란을 막지 못했다면 유충 상태로 물에 떠다닐 때 제거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유충 한 마리 방제 시 성충 500마리 이상을 박멸한 것과 동일한 효과를 낸다. 이를 위해 보건소나 주민센터 등에서 직접 유충박멸에 나서기도 하며, 유충구제제를 주민들에게 무료로 배부하기도 한다. 


일단 성충이 된 모기는 제거하기 어렵다. 연무 소독은 전시효과는 있을지 몰라도 실효성은 별로 없다. 결국 성충 모기는 개인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모기가 주로 활동하는 야간 시간대에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 시 긴 옷을 착용하고 필요시 모기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취침 때 모기장 사용을 고려해야 한다.

 

또한 후각이 발달하고 어두운 곳을 좋아하는 모기의 습성을 고려해 낮에는 밝은 색상의 옷을 입고 땀을 많이 흘린 경우에는 샤워를 하는 것이 좋다. 


신상엽 수석상임연구위원은 ”말라리아는 장마철이 지난 후 확진자가 급증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환경 정비를 통해 모기가 산란할 수 없도록 고인 물 등을 없애고 유충을 제거해 최대한 모기 개체수를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울 양천구서 말라리아 환자 발생...“적절히 대응 못하면 유행 가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