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9-27(수)
 
▲ 무상급식의 지원 범위를 서울 시민에게 묻는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24일 오전 6시부터 시작됐다. 서울 이문동의 한 주민투표소에 시민들이 들어가고 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무상급식의 지원 범위를 서울 시민에게 묻는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24일 오전 6시부터 시작됐다.

여야 정치권을 비롯해, 시민단체, 종교계까지 나서는 과열 양상을 빚고 있는 무상급식 주민투표에 대해 보건의료계의 반응은 그다지 많지 않다.

건강세상네트워크 등 보건의료단체는 23일 '친환경 무상급식을 지켜내기 위한 보건의료인 선언'을 내고 "이미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차별 없는 무상급식을 후퇴시키는 오세훈 서울시장의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 정부 들어 의료사각지대에 놓인 빈곤층의 건강권이 날로 악화되고 있음을 체감한다"며 "진실이 이러한데 오 시장은 서민들의 고달픈 삶의 조건을 외면하고 국민들의 복지 요구를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투표 거부를 주도하고 있는 급식네트워크 배옥병 대표는 "친환경 무상급식은 의무교육의 문제"라며 "지자체는 공교육 울타리 안에서 아이들이 따뜻하고 공정하게 대우받을 수 있도록 보편적인 복지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무상급식 주민투표...보건의료단체 시큰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