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국제임상연구지에 28일 발표된 연구에서 라마단 기간 동안 금식한 제2형 당뇨병 환자들 중 자누비아를 복용한 환자들은 설포닐우레아를 복용한 환자들에 비해 저혈당을 경험하는 경우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국제임상연구지에 28일 발표된 새로운 전향적 다국가 무작위 자연적 연구에서 라마단 기간 동안 금식한 제2형 당뇨병 환자들 중 자누비아를 복용한 환자들은 설포닐우레아를 복용한 환자들에 비해 저혈당을 경험하는 경우가 적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이번 연구에서 SU로 치료받은 환자들은 시타글립틴 치료 환자군에 비해 최소한 1개의 증상성 저혈당이 두 배 많이 경험되었다. 뿐만 아니라, 증상성 저혈당증의 상대적 위험도가 SU로 치료받은 환자들에 비해 시타글립틴으로 치료 받은 환자들 에서 유의하게 낮았다. 제2형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시된 앞선 연구에서도 시타글립틴에 비해 SU로 치료받았을 때 저혈당이 증가했던 것으로 관찰된 바 있다.  

이집트, 이스라엘, 요르단, 레바논, 사우디아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에 위한 43개 병원, 1,06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라마단 기간 동안 최소 3차례의 증상성 저혈당을 경험했다고 보고한 환자들의 수가 시타글립틴 치료군에 비해 SU를 복용한 경우에 두 배 이상 높았다. 뿐만 아니라, 증상성이나 무증상성 저혈당의 위험 역시 SU 치료군에 비해 시타글립틴 치료군의 경우에 유의하게 낮았다.

자누비아는 인슐린 제2형 당뇨병 환자의 혈당조절을 향상시키기 위해 식사요법 및 운동요법의 보조제로 허가 받았다. 이 약은 단독요법으로 투여할 수 있으며, 또한 메트포르민과 초기 병용투여할 수 있으며, 설포닐우레아 또는 메트포르민 또는 치아졸리딘디온 또는 인슐린 단독요법으로 충분한 혈당조절을 할 수 없는 경우 병용 투여할 수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자누비아, 단식 기간에도 저혈당 위험 낮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