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쌀밥 ‘다이어트’ 효과, 대사증후군도 예방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쌀밥 ‘다이어트’ 효과, 대사증후군도 예방

쌀밥 먹은 당뇨 전 단계 그룹, 체중 허리둘레 중성지방 감소 확인
기사입력 2018.04.10 10:4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쌀박람회를 찾은 어린이들이 도정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 농촌진흥청의 연구 결과 쌀밥이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고 체중 및 체지방을 줄인다는 사실이 밝혀져 주목받고 있다. 
 
가로_사진.gif▲ 건강한 성인의 임상시험 결과, 빵을 먹은 경우 쌀밥보다 식후 혈당이 급격히 감소했으며 그에 따라 배고픔을 빨리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정적인 인슐린 분비를 보인 쌀밥에 비교해 빵은 지속해서 인슐린 분비를 자극하여 인슐린 저항성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았다.
 

국내 첫 임상시험 통한 쌀밥의 대사증후군 예방 효과 규명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최근 비만의 원인이 탄수화물이며 탄수화물로 이뤄진 쌀이 당뇨병과 각종 성인병을 유발하는 주범이라는 오해를 받고 있다. 

그러나 임상시험 결과 쌀밥이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고 체중 및 체지방을 줄인다는 사실이 밝혀져 주목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분당제생병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임상시험에서 쌀밥이 비만과 당뇨병 등 대사증후군 예방에 효과가 있고 건강 증진 효과도 있음을 국내 최초로 밝혔다.

임상시험은 건강한 성인 대상 시험과 당뇨 전 단계 대상 시험으로 나눠 진행했으며, 당뇨 전 단계 시험은 같은 영양소와 열량을 맞춘 부식에 주식을 쌀밥 또는 밀가루빵으로 달리해 인체에 미치는 영향 및 반응을 조사했다. 

그 결과, 밀가루 빵보다 쌀밥을 섭취했을 때 건강한 성인은 혈당 감소가 완만하고 인슐린 분비량이 적었으며, 당뇨전단계는 체중 및 허리둘레, 중성지방 등의 수치가 감소했다.

임상시험은 건강한 성인 10명을 대상으로 쌀밥과 빵에 대한 당부하 검사를 하였으며, 당뇨 전 단계 대상자 28명에게는 4주씩 3회에 걸쳐 빵, 백미밥, 발아현미밥을 순차적으로 제공했다.

건강한 성인의 임상시험 결과, 빵을 먹은 경우 쌀밥보다 식후 혈당이 급격히 감소했으며 그에 따라 배고픔을 빨리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안정적인 인슐린 분비를 보인 쌀밥에 비교해 빵은 지속해서 인슐린 분비를 자극하여 인슐린 저항성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았다. 

당뇨 전 단계의 임상시험에서는 쌀밥을 먹은 경우 체중과 허리둘레가 각각 평균 800g과 0.4cm 감소했으나, 빵을 먹은 경우에는 체중은 500g 감소하였지만, 오히려 허리둘레가 평균 1.9cm 증가했다. 특히, 임상 기간 동안에 균형적인 식단으로 체중이 최대 11㎏, 체지방은 42%가 감소한 대상자도 있었다.

임상시험에 이용된 쌀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쌀 품종 ‘삼광’이며, 빵은 시중에서 유통되는 모닝빵·식빵을 이용했다.

이번 시험을 통해 하루 세끼 조절된 식단으로 쌀밥을 정량 섭취한다면 현대인의 대사증후군 유발을 억제하고 예방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농촌진흥청 이규성 차장은 “이번 연구 결과로 쌀밥의 우수성이 확인됐으며, 대사증후군 예방용 쌀 가공산업이 획기적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