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신 건강 문제로 상담하는 청소년 꾸준히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신 건강 문제로 상담하는 청소년 꾸준히 증가

최근 5년간 온라인 상담 약 409만건...오프라인 상담 약 18만명
기사입력 2019.10.24 08: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Untitled-1.gif
유형별 청소년전화 1388 상담 현황. (자료제공=인재근 의원실)

 

 

온라인 사이버 상담 건수 5년 새 2.7배 늘어


인재근 의원 “온오프라인 청소년 상담 증가세...상담 인력 늘리고 역량 높여야”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상담 등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들이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온라인을 통한 청소년 상담은 총 409만2,802건이 이뤄졌다. 연평균 약 82만건에 달하는 수치다. 같은 기간 오프라인 상담을 받은 청소년도 18만3,804명에 이른다.


전화, 문자, 사이버 상담 등 청소년 온라인 상담은 2014년 75만1,281건에서 △2015년 77만2,497건 △2016년 83만3,448건 △2017년 86만2,670건 △2018년 87만2,906건으로 매년 늘어났다. 


상담사유별로 살펴보면 ‘정보제공’이 19.2%로 가장 많았고 △대인관계 △정신건강 △가족 △학업·진로 등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 상담 유형별로 살펴보면 사이버 상담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4년 9만여건에 불과하던 사이버 상담건수는 지난해 24만여건으로 2.7배 가량 늘어났다. 같은 기간 소폭 상승한 전화 상담과 꾸준하게 감소한 문자 상담의 추세와는 대조적이다.


시도별 구분이 가능한 전화 상담의 경우, 최근 5년간 서울의 상담건수가 46만4,55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 △대구 △충남 △경남 순이었다. 


한편 지난해 기준 문자 상담원 1인당 연평균 상담건수는 6,903.3건, 사이버 상담원 1인당 연평균 상담건수는 5,511.3건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청소년동반자를 통해 오프라인 상담을 받은 청소년수도 2014년 이후 꾸준히 늘어났다. 청소년동반자란 상담이 필요한 청소년이 있는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일대일 관계를 맺고 정서적·심리적 지원 등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청소년동반자 서비스를 지원받은 청소년은 2014년 3만3,471명에서 2018년 4만1,392명까지 매년 증가했다. 상담 사유는 △대인관계 △정신건강 △학업·진로 △가족 △성격 순으로 집계됐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 5만2,202명 △서울 2만2,532명 △경남 1만5,733명 △부산 1만3,063명 △경북 8,966명 순으로 도움을 받은 청소년이 많았다.


최근 5년간 청소년동반자를 통해 제공된 서비스도 2014년 68만6,805건에서 2018년 108만8,803건으로 매년 증가했다. 지난해 청소년동반자 1인이 지원하거나 연계한 서비스를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863.4건에 달한다.


인재근 의원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청소년이 늘어나는 것이 상담원의 업무부담이나 상담의 질적 하락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 상담인력을 확충하고 상담역량을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러한 온오프라인 상담 서비스조차 이용하지 못하고 혼자 어려움을 참아내는 청소년이 있다. 이런 청소년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BEST 뉴스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