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분크림 가격 차이 최대 7배...미샤 제품 ‘가성비’ 최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분크림 가격 차이 최대 7배...미샤 제품 ‘가성비’ 최고

소비자원 보습력, 사용감, 가격 등 종합적으로 고려한 제품 선택 필요
기사입력 2020.01.16 12: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수분크림은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 사용하는 대표적인 기초 화장품의 하나로, 최근 피부건강과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분크림의 시장 규모도 커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객관적인 상품 품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설문조사를 통해 선호도가 높은 수분크림 10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보습력, 사용감,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했다.


이번에 비교 평가한 제품은 닥터자르트 ‘바이탈 하이드라 솔루션 바이옴 모이스처 크림’, 더페이스샵 ‘더테라피 로얄 메이드수분 블렌딩 크림’, 마몽드 ‘플로랄 하이드로 크림’, 미샤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비오템 ‘아쿠아수르스 수분 크림’, 빌리프 ‘더 트루 크림 아쿠아 밤’, 아이오페 ‘히아루로닉 크림’, 이니스프리 ‘아티초크 레이어링 인텐스 크림’, 키엘 ‘울트라 훼이셜 크림’, CNP ‘듀얼-밸런스 워터락 모이스트 크림’ 등 10개 제품이다.


시험·평가 결과, 핵심 성능인 보습력과 사용감 측면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고, 10mL 당 가격에서도 최대 7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금속·보존제 등 안전성과 내용량, 법정 표시사항 등은 모든 제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핵심 성능인 보습력, 제품별로 차이 있어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의 수분 함유량을 알아보는 보습력을 시험·평가한 결과, 수분크림을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모든 제품이 `우수' 이상으로 평가됐으나,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제품 간 비교적 차이가 있었다.


수분크림을 바르고 30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을 평가한 결과, 제품 모두 `우수' 이상으로 평가됐다. 4시간이 지난 후의 보습력은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고, 3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우수', 2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다.


또, 수분크림을 바르거나 바른 후의 느낌인 사용감은 제품 간 차이가 있어 개인의 선호에 따라 다양한 선택이 가능했다.


피부에 느껴지는 촉촉한 정도인 `수분감'과 피부에 저항 없이 고르게 발라지는 정도인 `발림성'은 모든 제품이 `보통(3점)' 이상으로 평가됐다.


피부에 느껴지는 유분의 정도인 `유분감', 얼굴과 손에 느껴지는 끈적이는 정도인 `끈적임', 수분크림을 바른 후 피부에 남아있는 정도인 `잔여감'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제품 10mL 당 가격,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가성비 따져야


제품 10mL 당 가격은 1,467원 ∼ 10,800원으로 제품 간 최대 7.4배 차이가 있어, 제품 선택 시 보습력과 사용감 외에 가격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니스프리' 제품은 가격이 가장 저렴(1,467원/10mL)했지만 30분 후 보습력은 `우수', 4시간 후 보습력은 `양호' 수준으로 평가됐고, `비오템' 제품은 30분 후 및 4시간 후 보습력이 모두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했으나 가격은 가장 비쌌다(10,800원/10mL).


특히, 수분크림의 핵심 성능인 보습력 측면에서 볼 때 ‘미샤’의 수퍼아쿠아 울트라 히알론 크림 제품은 30분 후 및 4시간 후 보습력이 모두 상대적으로 `매우 우수'해 가격(4,000원/10mL, 두 번째로 저렴) 대비 성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다.


한편, 중금속, 보존제, 수소이온농도를 시험한 결과, 제품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또, 내용량, 착향제, 법정 표시사항 등은 제품 모두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소비자원은 향후에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 비교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www.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