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3(금)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정부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위기 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했다. 감염병 위기 경보 4단계 중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올릴 만큼 상황의 심각성을 인정한 것이다.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코로나19의 확산 속도를 늦추고,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신속히 전환하는 것이다. 특히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 바로 의료체계가 붕괴다.


실제로, 현재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의 80%가 몰린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코로나19 의심환자들이 상급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은 후 확진 판정을 받는 바람에 지역 응급의료체계가 한 때 마비되기도 했다.


발열, 기침 등 호흡기 관련 증상일 경우 먼저 지역 보건소나 1339 등으로 전화를 하고, 선별진료를 받아야 한다. 하지만, 바로 병원 응급실이나 외래를 방문하면서 응급실이 폐쇄되고, 의료진이 격리 조치되는 상황이 발생했다.


감염 차단을 위한 당연한 조치이지만, 이로 인해 지역 사회 응급의료 공백이 곳곳에서 발생하고, 의료진 부족으로 진짜 응급 환자와 중증질환자, 산모 등이 진료를 받지 못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한 것이다.


특히 응급실은 코로나19 환자만이 아니라 다른 질환자나 응급환자들에게도 절실한 공간이다. 응급실 폐쇄와 의료진 감염은 중증 혹은 응급환자의 진료에 공백이 발생해서는 안된다.


정부는 대구의료원과 동산병원 전체 입원실을 비워 급한 병실을 확보하고, 군의료 인력 투입 등을 통해 급한 불은 껐지만, 확진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진료 차질은 시간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진료 현장에서는 이미 선별진료소를 만들어도 이를 책임질 의료인력을 구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이에 정부도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기 진단 및 치료에 봉사할 의료인 모집에 나서고 있지만, 너무 늦은 것 아니냐는 비판은 면키 어렵다. 


지금이라도 지방 의료인력 확보를 위한 긴급 대책과 중장기 계획을 세우고, 공공의료 확충 등 공공의료 인프라를 더 탄탄하게 만들기 위한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코로나19 확산 공공의료 강화 계기돼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