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본문_기본_사진.gif
보건의료 시민단체로 구성된 무상의료운동본부는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은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 책임지고 정계를 은퇴하라”고 주장했다.

 

본문_기본_사진2.gif
국민의힘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활동가들은 원희룡 정책본부장 해임촉구안을 국민의힘에 전달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시민단체들이 제주 영리병원의 물꼬를 튼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정계 은퇴를 촉구했다.


원희룡 전 지사는 피부, 성형 중심의 녹지국제병원을 국내 영리병원 1호로 2018년 12월 5일 조건부 허가했다. 

이는 원 전지사가 수용하기로 했던 공론조사위원회 결과가 영리병원 58.9% 반대였음에도 그 결과를 뒤집은 것이다.


현재 원희룡 전 지사는 대선에 뛰어들어 윤석열 선거본부 정책본부장을 맡고 있다.


최근 대법원은 제주영리병원 개설 허가를 취소해달라는 상고를 기각했고, 제주 녹지국제병원의 설립을 위한 법적 걸림돌은 사라졌다.


보건의료 시민단체로 구성된 무상의료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희룡은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 책임지고 정계를 은퇴하라”고 주장했다.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원 전 지사의 잘못된 영리병원 허가가 대법원 판결까지 이어져, 영리병원 개설이 가능해졌다”며 “이 원죄에 대해 원 전 지사는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또 다른 책임자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이라며 “이재명 후보는 영리병원 설립 반대를 분명히 공약화하고 경제자유구역법과 제주특별자치도법의 영리병원 허용 조항 폐기를 공약에 넣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시민단체 “제주 녹지병원 허가 원희룡, 영리병원 등장 책임져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