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1-28(월)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주일 전보다 2배 이상 늘어나는 ‘더블링’ 현상이 지속되면서 연일 하루 4만 명이 넘는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현재 우세종이 되고 있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4와 BA.5가 기존 면역에 회피성을 보인다는 것도 문제다. 기존에 백신을 맞던지, 이미 오미크론에 감염돼 항체가 있다고 하더라도 재감염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일명 ‘켄타우로스’로 불리는 새로운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2.75의 국내 확진자도 확인되면서 이미 지역사회에 전파가 되고 있을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특히, BA.2.75 변이의 경우 전파 속도가 현재 유행하고 있는 BA.2에 비해 40% 가까이 빠른 것으로 확인됐다.


그만큼 코로나19 재유행 시기가 정부 예상보다 빨라지고 규모도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도 이런 상황 변화에 발맞춰 추가 대책을 세우는 등 코로나19 재유행 대책을 재점검해야하지만, 제대로 된 대책은 커녕 코로나19 확진자 외래 진료 시 진료비와 약제비 일부를 환자에게 부담하게 한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입원·격리자 생활지원비를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만 지급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이르면 8월 초 하루 10만 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올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에서 정부의 방역대책은 오히려 후퇴한 셈이다. 윤석열 정부는 ‘과학 방역’을 내세우며 전 정부와 다른 방역정책을 보여주겠다고 호언장담했다. 하지만 기껏 내놓은 것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닌 ‘개인적 거리두기’ 즉 모든 책임을 개개인에게 떠넘기는 것이 ‘과학 방역’의 실체인지 묻고 싶다.


외래진료비와 약제비를 개인이 부담하도록 하고, 입원과 격리자에 대한 비용도 자가 부담하라는 것은 의료취약계층을 사지로 내몰고, 시민들에게 감염병으로부터 각자도생하는 말과 다름없다. 


정부는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유행하고 있는 만큼 중증도나 치명률은 높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BA.2.75는 물론이고, BA.4와 BA.5의 경우도 정확한 중증도와 치명률이 밝혀진 바 없다. 모든 책임을 국민에게 전가하는 것이 정부가 말하는 ‘과학 방역’인가?


실외이긴 하지만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수만 명이 집결하는 축제가 전국 곳곳에서 열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어떻게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할 수 있을지 제대로 된 대책을 보여주기 바란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코로나19 재유행, 방역대책 재점검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