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7(금)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지난 3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마쳤다. 오유경 처장은 이번 달 1일부터 사전 예약을 한 50대를 대상으로 4차 예방 접종이 본격 시작됨에 따라 접종에 참여했다.

 

본문_기본_사진2.gif
국민들이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는 추가접종의 효과를 불신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리서치)

 

 

오유경 식약처장 “중증화율·치명률 낮추기 위해 백신 추가접종 필요”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국민들이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이유는 추가접종의 효과를 불신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리서치가 지난달 29일부터 8월 1일까지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백신 4차 접종을 망설이는 이유는 △추가접종 효과 불신이 48% △코로나19 감염보다 접종 이상반응이 더 걱정되어서 35% △본인 또는 주변인이 예방접종 이상반응을 경험해서 24% △정부의 이상반응 대처 및 보상이 부족해서 24% 순이었다.


반면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유행에서 중증화율 치명률을 줄이기 위해 4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2일 국회에 출석한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개량 백신을 기다리기보다 현재 접종을 받으시는 게 좋다”며 “(백신) 피해보상심의위원회가 법률로 운영되고 있는데, 국민들이 염려한 부분을 잘 파악해 챙겨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지난 3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마쳤다. 오유경 처장은 이번 달 1일부터 사전 예약을 한 50대를 대상으로 4차 예방 접종이 본격 시작됨에 따라 접종에 참여했다.


오 처장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재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중증화율과 치명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백신 추가접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코로나19 백신 접종 망설이는 국민들...식약처장 4차 접종 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