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health/public_html/news/view.php:1) in /home/health/public_html/engine/library/utility.class.php on line 2075
“혈전서 면역반응 증가한 뇌경색 환자, 재발 주의해야” 외(外) – 현대건강신문
  • 최종편집 2024-06-18(화)
 
  • 서울대병원 김정민 교수팀, 급성 뇌경색 환자 혈전 분석

#토토박사 #토토방송 [yumi88.com] #토토분석 #토토사장 #토토생방송 [yumi88.com] #토토지식백과 #토토핫 #펀88 [yumi88.com] #프로토 #피망 뉴베가스 #픽스터 [yumi88.com] #합법 토토 #합법 토토 사이트 #해외 스포츠 보는곳 [yumi88.com] #해외축구 #해외축구중계 #해축중계 [yumi88.com] #홀덤 #홀덤펍 #tv 조선 축구 중계 [yumi88.com] #축구 tv #tv 조선 축구 #해외 축구 중계 리치 tv [yumi88.com] #축구 중계 tv #축구 중계 실시간 tv 보기 #tv 축구 중계 [yumi88.com] #꾹 tv 축구 #아프리카 tv 축구 #아프리카 tv 축구 생중계 [yumi88.com] #아프리카 tv 축구 중계 #아프리카 tv 한국 중국 축구 #축구 tv 중계 [yumi88.com] #축구 생중계 tv #abc tv 축구 #b tv 축구 [yumi88.com] #cool tv 축구 #show tv 축구 #tv 축구 시청 [yumi88.com] #tv 축구 중계 사진 #국대 축구 tv #라이브 축구 tv [yumi88.com] #베트남 축구 실시간 tv #실시간 축구 tv 배팅 #아프리카 tv 축구 방송 [yumi88.com] #아프리카 tv 축구 베트남 전 중계 #아프리카 tv 축구 접속 왜 이렇게 느리나요 #아프리카 tv 해외 축구 [yumi88.com] #연신내 tv 축구 #월드컵 이란전 축구 중계 네이버 tv #제 3회 아프리카 tv 축구

[현대건강신문] 뇌경색 환자의 재발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길이 열렸다. 뇌경색 치료 후 혈관 사건 재발을 경험한 환자와 예후가 안정적인 환자는 ‘혈전’의 성질이 서로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향후 혈전의 성질에 따라 차별화된 치료 전략을 수립하면 뇌졸중 환자의 예후를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대병원 김정민 교수 공동연구팀이 2017년 2월부터 2020년 1월까지 혈전 제거술을 받은 급성 뇌경색 환자 46명의 혈전 조직을 분석해 뇌경색 혈전의 면역학적 특성과 혈전제거술 후 뇌졸중 재발 사이의 연관성을 확인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허혈성 뇌졸중인 뇌경색은 혈전 등으로 인해 뇌혈관이 막히는 질환이다. 막힌 혈관을 재개통하는 ‘동맥 내 혈전제거술’을 통해 치료한다. 


그러나 이 시술을 받은 10명 중 2~3명은 5년 내 혈관 사건이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환자의 예후를 개선하려면 재발을 예측할 방법이 필요했다.


연구팀은 뇌경색 환자의 혈관 사건 재발을 예측하는 지표로 ‘혈전’의 특성에 주목하여 혈전제거술을 받은 급성 뇌경색 환자 46명의 혈전 조직을 분석했다. 이를 통해 혈전의 구성성분 및 면역·염증반응 관련인자의 발현 수준이 측정됐다.


이후 혈관 사건 재발을 약 16.8개월간 추적 관찰하여 전체 환자를 재발이 없는 대조군 33명과 재발군 13명으로 구분해 두 집단의 혈전 특성을 비교했다. 모든 환자는 혈전제거술 후 적절한 항혈소판제 또는 항응고제 치료를 유지했다.


비교 결과, 재발군의 혈전에서는 대조군에 비해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억제하는 ‘PDL1’ 발현이 감소했고, 선천면역반응을 활성화시키는 ‘H3Cit’ 발현이 증가했다.


즉 혈전에서 이차면역반응 억제 신호가 감소하고 선천면역반응 신호가 증가한 뇌경색 환자는 치료 후 혈관 사건 재발에 유의해야 한다는 것이 연구팀의 설명이다.


신경과 김정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뇌경색 환자에게 생긴 혈전의 정보로부터 미래 혈관 사건 발생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다”며 “혈전의 면역학적 특성이 재발로 이어지는 자세한 기전을 파악하고, 이에 기반한 특성화된 치료 전략 수립을 위한 후속 연구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균 죽이는 항생제, 염증성 장질환 유발

진단 전 2~5년 사이의 항생제 복용 유무에 따라 발병 위험 24% 증가

경희대병원 이창균 교수 “항생제 과다 사용, 염증성 장질환 유발”



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이창균 교수팀은 항생제 복용과 염증성 장질환의 발병 위험 관계에 대한 연구 결과를 국제소화기학회지인 소화기 약리학 및 치료학(Alimentary Pharmacology and Therapeutics) 5월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이용해 2004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인 염증성 장질환 환자 68,633명과 대조군 343,165명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염증성 장질환을 진단받기 2~5년 전 항생제 복용 유무에 따라 염증성 장질환 발병 위험이 약 24% 증가했고 진단 전 최대 9년 전까지의 항생제 복용 경험이 염증성 장질환 발병 위험 증가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항생제 복용량이 증가할수록 발병 위험도 증가했다.


이 교수는 “우리나라는 항생제 사용률이 높은 대표적인 국가로 손꼽히고 있는 만큼, 항생제 오남용의 위험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무분별한 사용에 대한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며 “항생제의 과다 사용이 원인불명 희귀 난치질환인 염증성 장질환을 유발하는 환경적 인자로 작용할 수 있음을 보여준 연구로서 염증성 장질환이 급증하고 있는 아시아 내 최초로 진행된 대규모 인구기반 연구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청음복지관과 함께 '2023 한반도 난청포럼' 개최



대한이비인후과 학회는 청음복지관, 국회의원 이종성 의원, 최영희 의원과 함께 '2023 한반도 난청포럼'을 성황리에 개최 하였다고 밝혔다,


한반도 난청 포럼은 1일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난청인의 제한 없는 삶을 바라다’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번 포럼에서는 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이준호 교수가 ‘인공와우 건강보험 급여정책에 바라다’라는 주제로, 인공와우 급여 정책의 제한점과 개선점을 발표하였다. 또한, 세브란스 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는 ‘사각 지대 없는 보장구 급여 정책을 바라다’라는 제목으로 국내 보장구 지급 정책의 미흡한 사례들을 소개하며 향후 정책의 방향을 제안하였다. 


청음 복지관 이영주 팀장은 "동등한 배움과 성장 기회를 바라다"라는 주제로 난청인들의 요구사항들을 정리 하였고, 보건복지부 장애인정책과 최경일 과장은 ‘한국 청각 장애인 복지정책 어디까지 와 있나’라는 주제로 국내 복지정책의 현주소를 짚어주었다. 


특히,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아동의 어머니가 청각재활의 생생한 여정을 들려주었으며, 청각장애인의 양육자로 체험한 난청 관련 복지정책의 현실을 마주할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패널 토의에서는 조형호 대한이비인후과 학회 사회공헌 이사와 심계원 강남복지재단 이사장이 좌장을 맡아 강연자들과 함께 보청기 및 인공와우 급여 정책의 현황과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준호 교수는 “우리 모두는 잠재적 인공와우 사용자일 수 있으며, 난청인들의 적극적인 의사소통을 위해 급여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고, 최재영 교수는 “보청기 착용은 치매 발생의 위험을 낮출 수 있어, 적극적인 재활이 사회적 비용 감소를 위해 필수적이며, 제도적 뒷받침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종성 의원(국민의힘)은 난청인의 재활 치료 현장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우리 나라가 통합사회로 나아가는 방안을 마련하는데 보다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하였다.


 


고려대안산병원 최기원 교수 “사지 변형 교정 수술에 3D 프린팅 접목”

대한족부족관절학회 춘계학술대회 최우수증례상 수상



고려대안산병원 정형외과 최기원 교수가 지난달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 ‘대한족부족관절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증례상을 수상했다.


최 교수는 ‘절골술을 이용한 사지 변형 교정 수술에서 프로그램과 3D 프린팅을 접목하는 경우 절골술이 더 용이해지며 변형 교정의 정확도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는 증례를 소개하여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최 교수는 “환자에게 좋은 수술 결과를 드리기 위해 최선의 수술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한 것뿐인데 이렇게 수상하게 되어 큰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교정 수술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통일보건의료학회 ‘한반도 환경재난과 보건의료 대응’ 춘계학술대회 개최



통일보건의료학회는 남북보건의료교육재단과 공동으로 9일 온라인학술대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학술대회는‘한반도 환경재난과 보건의료 대응’주제로 진행하였다.


서울대의대 통일의학센터 문진수 교수가 좌장을 맡아 진행하는 세션2 한반도 기후변화, 기상재난과 보건의료 대응에서는 △대홍수 및 대가뭄의 건강 영향과 보건의료 위기 사례(한양대학교 김경남 교수) △한반도 기상재난과 관련된 보건의료 문제와 대응 방안(성균관대학교 정해관 명예교수) △국제사회 대지진/화산폭발 사례와 주민영향(고려대학교 이요한 교수)가 발제를 진행, 토론자로 김희숙 교수(동남보건대학교), 노진원 교수(연세대학교)가 참여하였다. 


김신곤 이사장은 “대형 산불과 초강력 토네이도, 홍수와 태풍, 튀르키예의 지진, 그리고 최근 오염수 문제로 논란이 되는 후쿠시마 핵 유출 사태 등, 지난 50년간 환경재해가 5배가량 늘었다고 한다”며 “핵 유출, 기후변화로 인한 대홍수, 대가뭄과 대지진, 혹시나 발생할 수 있는 화산폭발의 영향은 남북을 가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22만평방 킬로미터라는 작은 땅에서 하늘과 바다도 공유하고 있는 한반도의 지정학적 상황 때문”이라며 “따라서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잠재적인 재난 앞에서 남북은 운명공동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혈전서 면역반응 증가한 뇌경색 환자, 재발 주의해야” 외(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Warning: Cannot modify header information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health/public_html/news/view.php:1) in /home/health/public_html/engine/library/utility.class.php on line 2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