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복지부, ‘전자담배 홍보쇼’ 행사 취소 요청했지만 강행
  • 국립암센터 등 지역 보건의료단체, 홍보쇼장 앞에서 캠페인 펼쳐
  • “청소년 전자담배 시작하면 결국 성인 흡연자 된다”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보건복지부가 청소년 출입 통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자담배 홍보쇼’를 취소해달라고 공문을 보냈지만, 결국 행사는 강행됐다.


국립암센터와 지역사회 보건의료단체, 지역보건소 관계자는 지난 21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전자담배 홍보쇼’인 ‘코리아베이프쇼’ 전시회 앞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바로 알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캠페인에 참여한 김열 국립암센터 경기북부금연지원센터장(가정의학과 전문의)은 “전자담배 회사들의 주요 타겟은 청소년들로, 전자담배 기기를 매력적인 디자인으로 제작하고, 냄새가 나지 않거나 향이 나는 식으로 청소년들을 유혹하고 있다”며 “청소년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하기 시작하면 니코틴에 중독된다”고 우려했다.


김 센터장은 “결국 청소년들은 학업 집중력이나 감정 조절 등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며 결국 성인 흡연자가 된다”며 “캠페인을 통해 청소년의 건강을 해치는 전자담배의 위해를 제대로 알리고자 노력하였으며, 일반대중을 대상으로 담배를 홍보하는 행사는 개최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캠페인 참여단체 관계자들은 전자담배의 위험성을 알리는 △포스터 전시 △OX퀴즈를 진행하며 관람객들에게 전자담배의 위해성에 대해 알렸다.


캠페인에는 한국금연운동협의회, 경기도금연사업지원단,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천경기지역본부, 고양시청 여성가족과, 일산서구보건소, 한국직업건강간호협회, 경기도보건교사회 등이 참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액상형 전자담배, 주요 목표 청소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