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국제 플라스틱 협약 제 3차 INC를 앞두고 1회용품 규제 정책 철회한 환경부 규탄
  • 노동환경건강연구소 김보연 팀장 “플라스틱 유해, 환경오염 초래”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국제 플라스틱 협약 제 3차 정부간협상회의(INC)를 한 주 앞두고 녹색연합·여성환경연대·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로 구성된 한국환경회의와 노동환경건강연구소는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플라스틱 위기 해결을 위한 국제 흐름에 역행하는 한국 정부를 규탄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위 사진).


세계소각대안연맹(GAIA) 문도운 활동가는 “국제사회는 이미 플라스틱으로 인해 발생하는 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의 배출, 미세플라스틱의 문제로부터 우리를 자유롭게 할 마법 같은 기술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자각하고 있다”며 “하지만 폐기물 처리 단계에만 집중하며 플라스틱에 대한 대안으로 생분해성 플라스틱 산업을 키우려고 하는 한국정부의 접근방식은 이러한 국제사회의 위기의식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노동환경건강연구소 김보연 국제사업팀 팀장은 “플라스틱은 석유화학산업의 생산물로써, 원료 획득, 정제, 폴리머 등 제조 과정에서 다양한 유해물질이 사용되며 환경 오염을 초래한다”며 “플라스틱 제품은 다양한 화학물질을 포함하며, 이로 인해 사용자는 유해물질에 노출되어 심각한 건강 문제를 겪을 수 있다”고 플라스틱의 유해성을 강조했다. 


이어 “폐기 단계에서도 위험이 존재한다. 플라스틱 재활용의 비율은 매우 낮고, 재활용되더라도 이 과정에서 이전에 사용된 유해물질이 재활용 제품에 다시 유입될 수 있다”며 “더불어 플라스틱을 열에너지로 전환하는 방식은 연소 시 독성 물질이 발생하여 인근 주민과 노동자의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


한편, 2022년 3월 플라스틱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적인 행동이 필요하다는데 동의하며 최초로 법적 구속력 있는 국제 플라스틱 협약을 만드는데 175개국이 합의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한국환경회의 “플라스틱 생산 줄여야, 오염도 끝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