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3(금)
 
  • 말라리아·모기를 주제로 2024년 5월 11일까지 전시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현대건강신문] 한국건강관리협회(이하 건협) 기생충박물관(이하 기생충박물관)은 오는 2024년 5월 11일까지 기획전시 ‘기생충, 학(瘧)을 떼다’전(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말라리아의 한자어인 ‘학질(瘧疾)’과 그 매개체인 모기를 주제로 한 것으로, 전시물과 영상을 통해 모기가 전파하는 각종 감염병과 그중 대표 감염병인 말라리아에 대한 치료법과 예방법을 제공한다.


말라리아는 우리나라 3급 법정 감염병이다. 1970년 1만 5천 명이 넘는 말라리아 감염자가 발생하면서 퇴치사업을 실시했고, 그 결과 감염률이 크게 감소되어 퇴치선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1993년 감염자 재출현 후 2000년 4,142명의 정점을 찍었으며, 꾸준히 관리하고 있지만 매년 500~1,000여 명의 감염률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감염 매개체인 모기의 개체수와 활동반경이 넓어지면서 증가세를 보이는 추세다.


말라리아는 조선왕조실록, 승정원일기, 동의보감 등 조선시대 고문서에도 기록이 남겨져 있다. 왕족과 서민 계층 상관없이 빈번히 발생하여 과거에는 우리나라 토착병으로 알려지기까지 했으며, 증세와 치료과정이 매우 힘들었기 때문에 △학을 떼기 위해 노력을 하다 △학을 떼다라는 표현으로 사용되었다. 이는 현재까지도 괴롭거나 힘든 일에서 벗어나기 위해 진땀을 뺄 때 ‘학을 떼다’라는 말로 남겨져 꾸준히 사용되고 있다.


이렇게 오랜 시간 과거와 현재를 잇고 있는 말라리아(학질)는 아직까지 완전한 치료제나 예방약이 개발되지 않아 예방만이 최선의 방법으로 권고되고 있다.


건협 김인원 회장은 “모기는 감염병 전파를 통해 매년 72만 5천여 명의 사망자를 내는 인류에게 가장 치명적인 동물로, 최근에는 활동반경이 넓어져 모기 매개의 감염병 발병 위험률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전시를 통해 말라리아를 비롯한 다양한 감염병에 관련된 지식을 습득‧활용하여 건강한 일상을 지켜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생충, 학(瘧)을 떼다’전과 모바일 증강현실 방탈출 게임인 ‘셧다운(Shut Down)’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까지 운영한다. 자세한 내용은 기생충박물관 홈페이지(parasite.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건협 서울동부지부, ‘119 사랑나눔 김장 담그기’ 행사 후원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현대건강신문]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특별시동부지부(이하 건협 서울동부지부)는 지난 17일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도봉소방서에 ‘119 사랑나눔 김장 담그기’ 행사에서 후원금을 전달하였다. 


이번 후원은 한국건강관리협회 사회 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겨울철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이 건강하게 겨울을 나기 위해 돕는 나눔 행사에 그 뜻을 동참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진행되었다.


건협 서울동부지부 이미화 본부장은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기와 희망이 전해지길 바란다”며 “건협 서울동부지부는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과 지역사회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는 건강검진 전문기관으로 국민의 건강한 삶과 복지 증진을 위해 정부에서 보건 의료 정책상 필요로 하는 각종 위탁 사업 및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사회 공헌 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건협 서울서부지부, ‘사랑의 김장’ 자원 봉사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이하 건협 서울서부지부)는 지난 23일 서울 강서구 화곡6동 주민센터에서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한 사랑의 김장 담그기 행사에 참여하여 자원봉사를 실시하였다.


이번 행사는 추운 겨울철 대비 1인가구 김장 김치 지원을 통한 같이 나누는 지역 돌봄 사업으로 건협 서울서부지부는 직원 및 ‘건협 사랑 어머니 봉사단’이 함께 참여하였다.


또한 건협 서울서부지부는 ‘2024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이웃사랑 성금’으로 100만원을 전달하였다.


강위중 건협 서부 본부장은 “최고의 재료로 정성들여 만든 김치가 취약계층 이웃들에게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들을 위한 나눔 활동에 더욱 더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협 기생충박물관, ‘기생충, 학(瘧)을 떼다’ 개최 외(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