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15일 기준 서울성모병원 58명, 길병원 21명, 고대구로병원 19명 등 154명 사직서 제출
  • 정부, 221개 전체 수련병원 대상 ‘집단연가 사용 불허’
  • 박민수 복지부 차관 “업무개시명령 발동 후 위반 시 구제 절차 없다”
  • 의사협회 비대위, 지역의사회 별로 귈기대회 열어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은 16일 오전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현장 점검 결과 진료를 거부한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개별적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하고 이를 위반한 경우에는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며 “2020년과 같은 구제 절차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박민수 차관의 중수본 브리핑 모습. (사진제공=복지부)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확대’ 발표 이후 병원에서 주된 진료를 맡고 있는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전체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필수의료 유지명령’을 발령하고 이를 어긴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히며, 강대강 갈등을 이어가자 ‘진료 공백에 대한’ 환자들의 불안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15일 자정 기준으로 △원광대병원 레지던트 7명 △가천대 길병원 레지던트 17명과 인턴 4명 △고대 구로병원 레지던트 16명과 인턴 3명 △부천성모병원 레지던트 13명과 인턴 전원 23명 △조선대병원 레지던트 7명 △경찰병원 레지던트 6명 △서울성모병원 인턴 전원 58명 등 총 7개 병원 154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했고, 사직서가 수리된 병원은 없다.


전공의들의 사직서 제출이 이어지자 정부는 16일 전국 221개 전체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집단연가 사용 불허 △필수의료 유지명령을 발령했다.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은 16일 오전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현장 점검 결과 진료를 거부한 전공의들에 대해서는 개별적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하고 이를 위반한 경우에는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며 “2020년과 같은 구제 절차는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공의들의 대표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전공의협) 박단 회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15일 11시부터 새벽 2시까지 전공의협 회장과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아산병원 △서울성모병원 5개 병원 전공의 대표들이 만나, 19일까지 전원 사직서를 제출하고 20일 오전 6시부터 병원 근무를 중단하고 병원에서 나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산하 지역의사회 궐기대회에서 일부 의사들이 ‘의사들이 면허를 동시에 취소하고 던져버리면 정부가 정책을 철폐할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두고, 박민수 차관은 “집단행동을 제안하여 의료현장과 환자 그리고 환자 가족을 불안하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정부는 면밀히 검토하여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며 “집단행동을 부추기는 일체의 행위에 대해서도 정부는 엄정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갤럽이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6%가 ‘의대 정원 확대 시 긍정적인 점이 많다’고 했고, 16%만 ‘부정적인 점이 더 많다’고 답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공의 154명 사직서 제출...정부 “진료 거부 전공의 구제 없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