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인터뷰]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 보건의료노조, 매일 전국 병원 현황 파악...상황 정리해 금요일쯤 사례 발표 예정
  • “세브란스 시작으로, 빅5 등 전공의 대부분 병원 나간 듯”
  • “교수만 진료 한계, 시간 지날수록 의료사고 위험 높아져”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20일 서울 모 대학병원 의료진이 병원 내에서 이동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9일 저녁 11시 기준으로 전체 전공의 1만3천 명 중 55% 정도인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고, 이 중 1630명이 근무지를 이탈했다고 밝혔다.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전공의 대표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는 20일 정오 서울 용산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열었다.

 

“정부-의협, 지금처럼 강대강 치킨게임 하면 환자 피해 커져”


“정부-의협-시민사회-노조 모여 협상 테이블서 논의해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정부와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강대강 치킨게임을 하면 환자 피해가 커질 것이다”


치킨게임은 어느 한 쪽이 양보하지 않을 경우 양쪽이 모두 파국으로 치닫게 되는 극단적인 게임의 한 형태로, ‘의대 정원 확대’를 놓고 정부와 의사단체가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는 발언이다.


박민숙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이하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현대건강신문>과 전화로 현 상황을 설명하며 ‘치킨게임’의 희생자는 환자 등 국민이 될 것이란 우려를 내놨다.

인물사진-중-수정 copy.jpg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

 

보건의료노조는 전공의들의 사직서 제출이 본격화한 지난 19일부터 매일 전국 지부장 회의를 열고 병원의 상황을 취합해 대응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박 부위원장은 전공의가 병원에서 나가며 ‘의사 공백’이 장기화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워낙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 입장이 강하고 어제부터 세브란스병원 전공의를 필두로, 오늘 아침은 빅5 병원, 그리고 전국 대부분의 전공의들이 병원에서 나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극히 일부 전공의들이 병원에 있는데, 이들도 진료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19일 저녁 11시 기준으로 전체 전공의 1만3천 명 중 55% 정도인 6,415명이 사직서를 제출했고, 이 중 1630명이 근무지를 이탈했다고 밝혔다.


박 부위원장은 “사직서 제출이 법적 효력을 갖추려면 일정 요건을 갖춰야 하는데, 진료 교수나 진료과장에게 SNS를 통해 전달하거나 메일로 전달한 사례도 있다”며 “우리 노조에서도 정확하게 몇 명이 사직서를 제출했는지 파악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대학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에서 전공의들이 전체 의료진의 30% 가량을 차지하고 있어, 이들이 진료 현장을 떠날 경우 수술, 입원, 외래진료 등의 차질이 불가피하다. 결국 남아있는 의료진들이 중증·응급환자를 치료하는 최소 진료를 진행하게 되고 입원환자들도 조기 퇴원을 해야할 상황에 처해 있다.

 

보건의료노조가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가 떠난 의료현장 상황을 파악한 결과에 따르면, △수술 취소와 연기 △응급시술 중단 △수술과 시술건수 축소 △타 병원으로 전원 △입원 연기와 취소 △응급실 내원 환자 축소 △필수검사 미시행 및 연기 △검사 축소 △영상판독 중단 △입원병실 축소 △입원 환자 축소 △외래 신규환자 차단 △예약 차단 △조기퇴원 등이 이뤄지고 있다.

 

박 부위원장은 “일부 대학병원은 병상 가동률이 60%대로 떨어졌고, 또 다른 대학병원은 환자들에게 퇴원을 요청하고 있다”며 “일부 환자나 보호자들은 제대로 입원 치료를 못 받을 것을 우려해 자발적으로 퇴원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확대’ 발표 이전부터 정부-의협-사회단체-노조가 한 자리에 모여 관련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박 부위원장은 “전공의들은 집단 진료 거부를 하고,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내리고 계속 탄압을 하고 있는데, 이래서는 전공의들이 절대 병원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며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국무총리든 전공의 대표를 만나 논의를 시작해야 지금 사태를 봉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대 정원 확대’ 문제는 국민들의 건강권과 직결되는 문제여서, 정부와 의협뿐만 아니라 시민사회단체, 노조 등이 참여하는 논의 테이블을 열어야 한다”며 “‘응급실 뺑뺑이’나 ‘소아과 오픈런’ 문제는 국민들이 피해자이기 때문”이라고 범사회적 논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당분간 매일 전국 지부장 회의를 통해 병원 현황을 파악하고, 오는 23일쯤 기자회견을 열고 전공의가 병원을 떠난 이후 발생한 문제 사례를 발표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공의 떠난 병원 어떻게...“일부 국립대병원 병상 가동률 60%로 추락”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