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5(월)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79회 정기총회 개최
  • 윤웅섭 차기 이사장 "잠재된 기회와 위협 적극적으로 찾아서 대응해 나갈 것"
  • 이재국 부회장, 엄승인 전무이사, 장우순 상무이사 등 상근임원 선임 보고
본문_기본_사진.gif
제약바이오협회 노연홍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경기둔화의 여파로 투자가 축소되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산업계의 부단한 노력으로 혁신신약 기술을 글로벌 빅파마에 이전하고, 파머징과 선진시장 등 해외 시장 공략을 다변화하고 있다. AI신약개발 등 융복합 혁신에 속도가 붙고, 신규 모달리티 분야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제약바이오업계가 올 한 해 '제약바이오 중심국가 도약을 향한 혁신역량 강화'를 목표로 제약바이오 강국을 위한 노력을 한층 강화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22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협회 4층 강당에서 제79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약바이오 강국 한국'을 현실로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노연홍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최근 경기둔화의 여파로 투자가 축소되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지만 산업계의 부단한 노력으로 혁신신약 기술을 글로벌 빅파마에 이전하고, 파머징과 선진시장 등 해외 시장 공략을 다변화하고 있다. AI신약개발 등 융복합 혁신에 속도가 붙고, 신규 모달리티 분야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협회는 ‘제약바이오 중심국가 도약을 향한 혁신역량 강화’를 목표로 정했다. 국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세계시장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토대를 탄탄하게 구축하겠다는 의지이자 열망의 표현"이라며 "이를 위해 우리 산업계는 신약개발을 향한 열정과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를 기반으로 산업의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시장 개척에 보다 진취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정기총회에서는 올해의 사업계획과 94억 116만원의 예산안을 승인·확정했다.

 

올해 사업목표로는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 등 혁신 성과 창출', '안정적 의약품 공급으로 제약주권 확립', '글로벌 경쟁력 제고로 해외 진출 확대'를 제시했다. 또 이를 달성하기 위해 △혁신 역량 강화 △공급망 안정화 및 제조역량 고도화 △해외시장 공략과 오픈 이노베이션 △지속가능 성장 미래 전략 수립 등 4대 추진전략 및 16개 핵심과제를 담은 사업계획안을 확정했다.


세로확장_사진.gif
총회를 끝으로 물러나는 윤성태 이사장(왼쪽)과 오는 3월부터 제16대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윤웅섭 일동제약 부회장(가운데)의 이취임식도 거행됐다. 오른쪽은 노연홍 회장.

총회를 끝으로 물러나는 윤성태 이사장(휴온스 회장)과 오는 3월부터 제16대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윤웅섭 일동제약 부회장의 이·취임식도 거행됐다.


윤성태 이사장은 이임사를 통해 "제약바이오산업도 이제 4차 산업혁명의 중심 무대가 되어 융복합, AI, 디지털 전환 등 새 시대의 문턱을 넘어서고 있다"며 "자국 바이오헬스산업 보호기조 강화 등과 맞물린 보건안보, 글로벌 공급망 이슈는 우리 산업에 위기이자 기회인 동시에 많은 변화와 혁신을 요구하게 될 것이다. 제약바이오강국 도약이라는 우리 모두의 꿈이 현실이 될수있기를 소망하며, 저 또한 힘껏 돕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윤웅섭 신임 이사장은 "바로 지금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가 퀀텀 점프를 실현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생각한다. 아마도 대한민국 제약바이오의 미래를 결정지을 가장 중요한 순간이 아닐까 한다"며 "이를 위해 제약바이오업계의 노력과 기여가 더욱 정당하게 평가 받고 이를 바탕으로 더 큰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선순환 생태계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지금의 고조된 위상과 분위기 속에 잠재된 기회와 위협을 적극적으로 찾아서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대한약사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약업계 3개 단체가 국민보건 향상에 기여한 인물에게 공동 수여하는 '제5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시상식도 열렸다.


이번 약업대상은 △김정수 제18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수상했으며, △허일섭 제6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 △조순태 제11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 △원희목 제21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이 공로패를 받았다. 또, △박재홍 동아ST R&D 총괄사장, △박한나 GC녹십자 유닛장, △이행수 보령 부장, △이미화 휴온스 팀장이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한쌍수 이니스트에스티 대표이사, △변형원 제뉴원사이언스 전무, △고정관 조아제약 부장, △맹용호 동국제약 부장, △김대중 GC녹십자 부장이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을 수상했다. 

 

△한태동 동아ST 상무, △김상종 한미약품 이사, △변병진 JW중외제약 팀장, △임승현 HK이노엔 팀장, △이은영 종근당 과장이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표창을 △김태균 유한양행 이사, △손윤정 LG화학 책임, △가승현 명문제약 부장, △고영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팀장, △김민균 SK케미칼 매니저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한종현 라이프시멘틱스 사외이사, △김이랑 온코크로스 대표, △김은영 중앙대학교 교수, △김주은 국민대학교 교수, △이상재 셔더코퍼레이션 대표, △권태근 삼일제약 전무, △이석준 일동제약 전무, △김유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연구원이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표창을 수상했다. △김창원 메디파나뉴스 부장, △홍연 뉴스토마토 기자, △권선미 중앙일보헬스미디어 기자, △조현영 연합뉴스 기자, △이춘희 아시아경제 기자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감사장을 수여 받았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제약바이오업계, 퀀텀 점프 골든 타임...선순환 생태계 만들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