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 한국노바티스 '일라리스', CAPS, TRAPS, FMF 등서 급여 적정서 인정 받아
  • 한국쿄와기린,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 치료제 '올케디아' 급여 문턱 넘어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 치료제인 '올케디아'와 유전성 재발열 증후군 치료제 '일라리스'가 건강보험 적용에 한발짝 다가섰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4일 '2024년 제4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심의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약평위에서 한국쿄와기린의 '올케디아(에보칼세트)'와 한국노바티스의 '일라리스(카나키누맙, 유전자재조합)'는 급여 적정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올케디아는 부갑상선 호르몬의 과잉 분비를 억제해주는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항진증' 치료제로 지난해 1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신약이다.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항진증은 신장 등의 기능 저하로 발생한 저칼슘혈증에 의해 부갑상선 호르몬의 과잉 분비가 지속되는 증상으로 골 질환 등의 합병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올케디아는 칼슘 유사 작용제로서 부갑상선 세포 표면의 칼슘 수용체에 작용해 부갑상선 호르몬의 과잉 분비를 억제함으로써 혈청 부갑상선 호르몬 수치를 낮춰주는 의약품이다.


유전성 재발열증후군 치료제인 '일라리스'는 크리오피린 관련 주기적 증후군(CAPS) 치료제로 허가된 유일한 치료제이지만, 8년째 건강보험 급여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유전성 재발열증후군은 면역체계의 유전적 이상으로 발생하는 자가 염증성 희귀질환이다. 전신의 만성염증으로 인해 발열, 발진 등이 주기적으로 반복된다. 유형으로는 가족성지중해열(FMF)과 크리오피린주기적증후군, 종양괴사인자 수용체 관련 주기적 증후군(TRAPS), 고면역글로불린D증후군, 메발론산키나아제결핍증(HIDS/MKD), 전신성 소아 특발성 관절염(SJIA) 등 다양한 아형이 있다. 이 중 이번에 약평위에서 급여 적정성을 인정 받은 것은 CAPS, TRAPS, FMF다.


또  한국산텐제약의 개방각 녹내장, 고안압증 치료제인 '로프레사점안액 0.02%(네타르수딜메실산염)'은 평가금액 이하 수용 시 급여 적정성이 있는 것으로 결정됐다.


한편, 적응증 확대를 신청한 위험분담계약 약제인 한국다케다제약의 '제줄라캡슐100mg(니라파립토실산염일수화물)'은 급여범위 확대의 적정성이 불분명하다는 결정이 내려졌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유전성 재발열증후군 치료제 '일라리스', 약평위 급여 적정성 인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